굿바이 2019, 그러니 오늘도 나를 사랑할 수밖에

0
78

 

혁신파크에서 만난 10명에게 물었다. 올해 한 일 중 가장 잘한 한 가지는 ?

해마다 12월이 되면 다이어리에 그 해 행복했던 일과 아쉬웠던 일, 다음 해의 목표와 다짐들을 빼곡히 적어보곤 한다. 일종의 ‘해 보내기’ 의식인데, 문득 올해는 이 의식을 파크 사람들과 함께 거행하고 싶어졌다. 
파크를 돌아다니며 눈 마주친 이들에게 2019년 자신이 한 일 중 가장 칭찬해주고 싶었던 일, 2020년에 가장 집중하고 싶은 일은 뭔지 물었다. 누군가는 많이 바빴고, 누군가는 인생의 큰 깨달음을 얻은 듯했다. 소소한 행복은 그 사이사이에 알맞게 놓여져 있었다. 자신을 칭찬하는 일은 낯설었지만, 다행히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 “정말 수고했어”, “잘했어” 스스로를 한껏 안아주는 이도 있었다. 그런 그들을 보고 있자니 마음이 몽글몽글해졌다. 왠지 모르게 지금의 ‘나’를 좀 더 아끼고 격려하고 사랑하고 싶어졌다. 그리곤 파크 사람들과 함께 채운 다이어리의 마지막 페이지에 이 한 문장을 적어 넣었다. “LOVE MYSELF!” 

[email protected]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녹번동 5) 미래청 2층 02-389-7512~3
수신거부    /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