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의 챕터

0
75

성장에도 챕터가 있다면 우리들은 과연 어디쯤 머무르고 있는 걸까?

뜨거운 공기가 사라진 가을날의 혁신파크. 쉼없이 흐르는 계절 따라 오가는 사람들의 옷차림이 조금 바뀌었을뿐 파크의 낮과 밤은 늘 그렇듯 조용하지만 분주하고, 여유롭지만 치열한 모습이다. 벌써 일년의 후반부에 다다르고 있다는 생각에 지난 몇 달간을 헤아려 본다. 올해는 유독 행사도 많고 사람들이 북적거렸구나 싶다가도, 문득 해마다 크게 다르지 않았음을 깨닫는다. 4-5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파크의 시간들은 항상 그렇게 우리들로 가득했다. 우리들의 만남, 대화, 몸짓, 생각…. 파크가 기억하는 우리들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서로 다른 듯 닮은 우리. 그런 우리들에게 혁신파크는 어떤 기억으로 남을까? 

이달의 커버스토리 <성장의 챕터>는 바로 이 질문으로부터 출발했다. 수많은 우리들이 함께하는 만큼 그 기억도, 의미도 각양각색일 것 같다. 그리고 누군가에겐 파크가 성장의 공간으로 기억되지 않을까? 성장에도 챕터가 있다면 우리들은 과연 어디쯤 머무르고 있는 걸까?  
챕터 하나, 스스로 자란다
어린이디단의 보헤미안 랩소디 
챕터 둘, 함께 자란다
시소라는 나무, 숲이 되다 

[email protected]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녹번동 5) 미래청 2층 02-389-7512~3
수신거부    /    구독신청

다운로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