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 가능한 평화, 어떻게 만들 것인가…

0
87

[인터뷰] ‘모두를 위한 평화’ 연재하는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

[뉴스앤조이-강동석 기자] 모두가 진정 평화롭기 위해 ‘잘 싸워야’ 한다고 믿는 사람. 3월 중순부터 <뉴스앤조이>에서 ‘평화’를 주제로 글을 연재하기로 한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에게서 받은 인상이다.

‘평화주의자’라고 하면 싸우지 않는 사람을 떠올리기 쉽다. 웃으면서 논쟁이 벌어지는 상황을 유연하게 피하는 사람을 떠올리기도 한다. 그럴 경우 묻혀 버리는 목소리가 생기게 마련이다. 논쟁이나 갈등이 벌어지는 현장에서는 언제나 이해관계가 충돌한다. 이때 서로 의견을 조율해 합의를 만들어 가지 않으면, 수면 아래 묻히고 마는 목소리는 대체로 약자의 것이다.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다양한 논의를 통해 결정하는 과정은 결코 짧지 않지만, 이를 통해 소극적·단기적 평화가 아니라 ‘지속 가능한 평화’를 추구할 수 있다. 생명력 있는 ‘모두’가 평등한 존재로 자유롭게 살아가는 것을 꿈꾸는 시민단체 피스모모는 ‘모두가 모두로부터 배우는 수평적 서로 배움’을 지향하는 평화교육으로 이 일이 가능하다고 믿고 있다.

문아영 대표는 <뉴스앤조이>에 10차례 연재하며, 일상 속 우리가 놓치고 있는 평화 담론을 짚어 볼 계획이다. 일상을 낯설게 보면서, 분단 체제를 포함해 사회를 평화에서 멀어지게 하는 구조적 문제에도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2018년 6월 ‘진격의교인’으로도 소개했던 문 대표를 2월 19일, 피스모모가 운영하는 은평구 카페 트랜스에서 만났다. 지속 가능한 평화와 연재 관련 이야기를 들었다.

3월 중순부터 <뉴스앤조이>에 ‘모두를 위한 평화’를 연재하는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를 인터뷰했다. 뉴스앤조이 김은석

– 2020년은 한국전쟁 70주년이다. 특별히 계획하고 있는 활동이 있나.

올해는 한국전쟁 70년이고, 3년 후는 정전협정 70년이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이렇게 긴 전쟁을 아직 끝내지 못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답보 상황에 놓인 남북 관계를, 2020년에는 민중의 힘과 목소리로 바꿔 낼 계기를 만들 수 있었으면 한다. 국내 및 국제 평화 단체들이 종전 캠페인을 함께 진행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평화가 다른 시민사회 논의와 분리돼서 평화 논의로만 이야기되는 경향이 있다. 평화 논의와 다른 시민사회 의제를 연결하고 싶다. 기본소득, 기후 위기, 동물권과 평화가 만났을 때 어떤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평화를 커먼스(Commons) 관점에서 바라보고 연결하는 작업들을 시작했다. 평화를 어떻게 함께 가꿀 수 있는지, 각자의 몫에 대한 목소리를 키워 보려 한다. 평화운동을 확장해서 ‘모두를 위한 평화적 실천’을 많이 해 보려 한다.

↓↓ 내용 이어보기 ↓↓